IPCNKR “中, 탈북자 강제송환 중지하라”

북한자유이주민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제7차 총회가 24일(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의회에서 개최됐다.


국제의원연맹은 이날 회의를 통해 유엔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조속한 방북과 북한내 인권침해를 중단시킬 수 있는 전문가 집단의 실효성 있는 활동 보장을 북한 정부에 요청했다.


또 납북자의 생사 확인 및 즉각적인 송환, 경유국가들의 탈북자에 대한 안전제공 요구,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송환 중지, 각국의 북한인권법 제정, 북한정권의 반인도범죄사례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기소, 2010년 G20정상회의 이전 북한인권 국제회의 개최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날 팔라우 의장 사회로 진행된 제 1세션에서 황우여 한나라당 의원은 태국 등 주요경유국에서의 탈북자 인권현황을 발표했고,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은 한국 입국 탈북자의 재정착 문제에 대해 발표했다.


또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은 캐나다의 난민정책과 북미지역에 정착한 탈북자의 현상황을 발표해 큰 관심을 끌었다.


이어 열린 제 2세션에서는 탈북여성이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남편과 자신의 경험을 증언했고, 나카이 히로시 일본 납북문제 장관은 납북자와 이산가족 문제에 대해 발표했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중국 등지에 2만 여명이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 무국적 탈북고아문제와 미국과 한국의 입법동향에 대해 설명했다.


상임 공동대표인 황우여 의원은 “이번 총회에는 아시아, 유럽, 미주, 아프리카 의원들이 북한인권개선을 위한 각 대륙의 역할 및 전략을 발표한 만큼 북한인권개선을 위한 국제적 공조가 공고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공동개최국인 한국, 캐나다, 미국, 일본, 부르키나 파소, 카메룬, 엘살바도르, 모로코, 폴란드, 팔라우, 파라과이 등에서 의원 25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