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특별이사회 사찰단 방북 승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9일 특별이사회를 열어 북한 핵시설의 폐쇄 및 봉인을 검증, 감시 하기 위한 IAEA 사찰단의 방북을 승인할 예정이다.

또 특별이사회는 이날 390만유로(약 530만달러)에 달하는 북한 핵사찰 비용에 대한 특별 예산을 아울러 승인할 것이라고 IAEA 외교 소식통이 전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14일 또는, 17일께 9명 규모의 IAEA 사찰단이 북한을 방문, 영변 핵 시설을 검증감시하는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IAEA는 언제든지 북한에 사찰단을 보낼 준비가 됐으며 방북 시기는 북한에 제공하는 중유의 첫 번째 선적분이 북한에 도착하는 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IAEA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이들은 2주 정도 북한에 머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기간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고, 영변 5MW원자로 등을 봉인하는 작업을 실시한다. 또 검증단 중 7명은 핵시설 폐쇄.봉인 조치가 끝나는 대로 귀국하고 나머지 2명은 영변에 상주하며 시설의 폐쇄.봉인 상태를 감시할 예정이다.

앞서 올리 하이노넨 IAEA 사무부총장을 단장으로 한 실무대표단은 지난 달 26일부터 30일까지 북한을 방문해 북한 당국과 북한 핵시설 검증감시 절차에 합의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지난 3일 공개한 IAEA 실무대표단의 방북 활동 보고서에서 북한은 IAEA의 북한 핵시설에 대한 사찰 활동에 광범위하게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IAEA와 북한은 ▲폐쇄, 봉인 대상 핵시설의 목록을 제공하고 아울러 필요할 경우 목록 추가 ▲폐쇄, 혹은 봉인된 모든 시설에 대해 IAEA 사찰단의 접근 허용 ▲적절한 봉인 감시를 위한 장치 및 다른 검증 장치 설치 허용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사찰단의 완전한 접근을 보장하기 위한 IAEA 안전조치 적용 등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IAEA는 ▲영변 5MW 흑연감속로(원자로) ▲방사화학실험실 ▲핵연료봉 생산시설 ▲영변에 건설중인 50MW 원자로 ▲태천 200MW 원자로 등의 폐쇄 및 봉인을 검증.감시할 수 있게 됐다.

또 보고서는 북한이 핵시설의 상태나 디자인을 변경할 의사가 있을 경우 사전에 IAEA에 통보해 이 같은 변경이 IAEA의 안전조치에 저촉되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