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명예사무총장 “北, 핵보유국으로 인정”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명예사무총장은 12일 “(북핵 문제해결을 위해) 6자회담이 빨리 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엘바라데이 명예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세계원자력 정상회담(SHAPE)’ 기자 간담회를 통해 “국제사회의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은 외교의 한 측면일 수 있지만 지속가능한 방법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11일 SHAPE 기조연설에서 말한 북핵문제로 인한 제재보다는 대화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천명한 것이다.


엘바라데이 명예사무총장은 이어 “북한에게 어느 정도의 안전을 약속해야 한다”며 “(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느냐라는 질문에 “핵실험을 했고 기폭장치 보유 사실을 알고 있다”며 “(자신은) 핵보유국으로 인정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사실인지 아닌지는 별개문제”라고 덧붙여 추후 사실여부에 따라 입장이 바뀔 수도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엘바라데이 명예사무총장은 “(북핵문제에 대해)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이자리에서) IAEA의 입장을 밝히러 온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IAEA는 6자회담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그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