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 “北돈세탁 도운 혐의 인정”…책임자 사임

유럽 최대 금융사인 HSBC그룹은 17일(현지시간) 과거 북한과의 거래에서 불법 돈세탁 통로 제공 등의 혐의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아이린 도너 HSBC 미국법인 대표는 이날 미 상원 국토안보·정보위원회 조사위에 출석, “감독 당국과 고객 등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한 데 깊은 유감과 사과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상원이 전날 공개한 ‘돈세탁 및 테러방지에 대한 미국의 취약성 보고서’에 드러난 혐의에 대해 “HSBC가 저지른 실수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사과한다”며 “HSBC는 최근 몇 년간의 경험으로 아주 큰 교훈을 얻게 됐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대한 조취를 취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금융 제재를 받던 시기인 2005~2007년 사이 HSBC는 북한인 고객 7명에게 계좌를 제공했으며 당시 이들의 계좌에는 달러와 멕시코 페소화를 합해 230만달러(26억원) 이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HSBC는 당시 북한과 모든 업무 관계를 해지한 것으로 문건에 기록했지만 HSBC 미국법인에는 2010년 4월까지도 북한 조선무역은행 명의로 된 달러 계좌가 살아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알카에다 등 테러조직들의 자금 모집을 도운 것으로 알려진 사우디아라비아와 방글라데시 은행들과도 거래한 사실이 보고서에서 드러났으며 2002년부터 7년간 멕시코 마약조직의 돈세탁 통로 역할을 한 것도 밝혀졌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HSBC홀딩스의 데이비드 베이글리 준법 감시대표는 “HSBC는 일부 중요한 분야에서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면서 “그러나 은행의 구조는 과거와는 아주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사람이 은행의 준법 감시 책임을 맡을 적절한 때가 됐다”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한편 파이낸셜타임스는 HSBC가 이번 사건으로 최대 10억달러(약 1조1400억원)의 벌금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