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I 南33·北131위…폭력시위만 南이 앞서

북한이 평화로운 나라 순위를 뜻하는 ‘세계평화지수’(GPI)에서 조사대상 144개국 가운데 131위로 매우 평화롭지 못한 국가로 분류된 반면 남한은 33위로 평화로운 나라로 분류돼 대조를 이뤘다.

영국의 경제평화연구소가 경쟁력 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니트(EIU)와 합동으로 2일 발표한 ‘세계평화지수’ 연례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평균 2.717점, 남한은 1.627점이라고 분석했다.

이 세계평화지수는 무기수출, 폭력범죄의 정도, 전쟁 사상자, 죄수 규모, 조직범죄 수준, 잠재적인 테러 공격 위험, 사회·정치적 갈등 등 23개 지표에 대해 1~5점을 매겨 산출되고 1에 가까울수록 ‘평화로운 상태’임을 뜻한다.

세부 항목을 보면 정치적 불안정성 부문에서 북한은 3.5점, 남한은 1.87점이었고 인권 부문에서는 북한이 4점인 반면 남한이 2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국내총생산 대비 군사비를 기준으로 한 분석에서는 북한이 4.5점, 남한은 2점이었고 인구대비 군인의 규모로 본 평가에서도 북한이 4.5점, 남한이 2점의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폭력적인 시위와 관련해서는 남한(3점)이 북한(2점)에 뒤져 남한이 시위를 하는데 폭력적임을 시사했다.

한편, 세계평화지수와는 별도로 남북한의 민주주의 진척도를 평가한 자료에서 정치적 민주화 점수는 북한이 0.86점, 남한은 8.01을 기록했다. 이는 10점을 기준으로 10점에 가까울수록 민주화됐음을 의미한다.

선거가 자유롭게 치러지는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북한은 0점, 남한 9.58점이었고 유권자들의 정치참여 정도는 북한 0.56점, 남한 7.22점을 받아 북한에서는 아직도 민주화의 초보적 단계도 이뤄지지 않았음을 나타내고 있다.

또 시민의 자유에 대한 평가에서도 북한 0점, 남한 8.24점을 받았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