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월드컵 예선 남북전 ‘제3국 개최 불가’

국제축구연맹(FIFA)이 6월22일로 예정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축구 아시아 3차 예선 남북전 서울경기를 `제3국’에서 치르자는 북한의 주장을 사실상 일축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최근 FIFA로부터 6월22일 아시아 3조 예선 6차전인 남북대결 경기 시간과 장소는 물론 심판, 경기감독관, 심판감독관 배정 내용을 통보받았다.

북한축구협회 손광호 부위원장이 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사무국을 방문해 남북전 서울경기를 제3국에서 열어야 한다는 주장을 폈음에도 FIFA가 이를 수용하지 않은 반증인 셈이다.

FIFA는 실제로 지난 달 초 북한으로부터 아시아 예선 6차전을 서울이 아닌 제3국에서 열어야 한다는 뜻을 전달받았으나 원칙대로 한국의 홈경기 서울 개최권을 못박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전 주심에는 말레이시아 심판이 배정됐고 일본인 심판감독관과 괌 출신 경기감독관이 6월2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경기를 진행한다.

FIFA는 북한으로부터 제3국 개최 요청을 받고 대한축구협회에 선수단 안전대책을 문의했고 축구협회는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른 점을 강조하며 경호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북한이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국-북한 간 2차전(3월26일)을 중국 상하이에서 치른 점을 들어 서울 경기의 제3국 개최를 위해 FIFA와 접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FIFA가 선수단 안전대책을 문의한 뒤 심판진을 배정한 것은 서울 개최를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