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北 여자축구 차기 월드컵 출전 금지

국제축구연맹(FIFA)가 북한 여자 축구대표팀의 차기 여자 월드컵 출전을 25일 금지했다.


FIFA는 2011년 독일여자 월드컵 본선에 참가한 선수들 가운데 5명이 약물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나타낸 북한에 대해 2015년 캐나다 여자월드컵 출전을 금지시켰다.


이와 함께 양성반응이 나온 정복심·홍명희·허은별·리은향 등 4명은 18개월, 팀 닥터 남정애는 6년간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또한 북한축구협회는 월드컵 출전 상금인 40만 달러(4억 4천여만원) 반환 명령을 받았다.


정복심 등 북한 여자 축구대표팀 선수 5명은 지난달 2011 독일 여자월드컵 본선 경기인 콜롬비아전을 앞두고 실시된 도핑테스트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 이후 FIFA는 북한 선수단 전원을 대상으로 약물검사를 실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