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北, 올해 곡물생산량 570만t 추정”

북한의 올해 곡물 생산량을 작년과 비교했을 때 약 170만t이 늘어난 570만t에 이를 것이라고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추정했다.

6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웹사이트 ‘릴리프웹(www.reliefweb.int)’에 따르면 FAO는 세계 식량 현황을 종합한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쌀 생산량이 지난해 120만t에서 160만t, 옥수수는 130만t에서 200만t에 이르고, 그 외 잡곡류는 150만t에서 210만t으로 각각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북한의 올해 곡물 수입은 쌀의 경우 70만t으로 예상돼 지난해에 비해 30만t 늘어나지만 옥수수와 잡곡은 지난해 각각 70만t에서 10만t으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FAO는 국제 식량(육류 포함)가격 지수를 1998~2000년을 100으로 잡았을 때 2008년 4월 현재는 218이며, 특히 쌀을 비롯한 곡물가격 지수는 284로 급등했다고 밝혀 북한의 곡물수입 여건이 크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권태진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에서 지난 4~6월 영농에 필요한 비가 많이 내리지 않았고 벼의 초기 생육에 중요한 못자리용 비닐이나 비료가 부족했다”면서 올해 북한의 곡물 170만t 증산 전망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큰 비가 지난 후인 9월 중순이 돼야 북한의 올해 곡물 생산량을 대략 전망할 수 있다”며 “북한이 올 여름 수해를 겪지 않더라도 지난해 생산량 수준을 넘기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해 북한의 곡물생산량 예측에서 FAO는 최초 380만t에서 300만t으로 하향 수정한 바 있었고, 한국농업진흥청은 2006년 약 450만t에 비해 50만t 감소한 401만t으로 추정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