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공익적 보전가치 최대 22억원”

 20세기 냉전의 산물이자 남북 군사적 완충지대인 비무장지대(DMZ)의 공익적 보전가치가 6조~22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원발전연구원이 경기개발연구원과 공동으로 전국 20세 이상 성인 1천7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국민은 DMZ 주요 자원 보호를 위해 1인당 평균 5만5천원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DMZ 내 생태환경이나 안보 등 주요 자원의 보전가치 추정 연구’를 위해 실시됐다.


DMZ 내 주요 자원별로는 ▲비무장지대 면적 보전에 1만5천140원 ▲멸종위기종 보전에 1만4천40원 ▲판문점 보전에 1만3천720원 ▲민통선 마을 보전에 1만2천130원을 지불할 수 있다고 조사됐다.


지역별 지불의사액은 6대 광역시 주민이 1인당 5만7천480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 접경지 주민은 4만9천5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이 같은 지불의사 금액을 근거로 DMZ 일대 자원의 보전가치는 최소 6조2천500억원에서 최대 21조9천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멸종위기종(생태환경)과 판문점(안보) 등 2개 분야가 DMZ 내 전체 자원의 비중이 각각 5%( 21조9천100억원), 10%(11조4천700억원), 20%(6조2천500억원) 일 때의 보전가치로 환산한 수치다.


결국 DMZ의 대표 자원인 생태환경과 안보의 희소성에 따라 DMZ의 보전가치가 높아지는 셈이다.


강원발전연구원 최성록 책임연구원은 “DMZ 내 자원을 훼손하지 않고 지금 그대로 두어도 11조5천억원의 가치를 지닌다”며 “DMZ 자원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상징성과 중요성을 부각시키는 등 보전가치를 높이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DMZ 자원 보존을 위한 개개인의 지불의사액은 DMZ 자원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 인식 수준과 관심 정도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DMZ 자원 보존을 위한 민간 참여 활성화와 민간 재원 확보의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