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참여정부 초기 남북정상회담 성사 직전 무산”

참여정부 초기 남북정상회담이 성사 직전까지 갔다가 무산됐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또 김대중 대통령 재임 당시 러시아측의 제안으로 이르쿠츠크에서 김대중 대통령, 김정일 국방위원장,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3자 정상회담이 논의됐으나 역시 무산됐던 사실도 확인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5일 방송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사실들을 공개했다.

김 전 대통령은 3일 동교동 자택에서 사전 녹음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은 가능성이 있으며, 또 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내가 알기로 노무현 정권이 시작됐을 때 남북 간에 정상회담이 일단 합의가 돼가던 시기가 있었으며 얘기가 거의 다 됐다가 중단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남북정상회담이 성사되지 못한 데에는 미국이 변수로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더 이상 깊이는 못 들어 잘 모른다”고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김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러시아 측의 제안으로 러시아 이르쿠츠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3자 정상회담이 논의됐으나 무산됐던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이에 대해 “‘(이르쿠츠크에서 하지 말고) 김정일 위원장이 남쪽으로 내려와야 한다, 서울에 오지 못하면 제주도나 휴전선 가까이라도 와서 해야 한다’라고 말하고 거절해서 진전이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특히 남북정상회담의 정치적 이용 비판에 대해 “과거 남북정상회담 때도 북한 측이 곧 다가올 국회의원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면서 더 많은 것을 요구해 차라리 안하겠다고 한 적이 있다”면서 “궁극적으로는 선거에 별 도움이 되지도 않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국민의 정부’ 시절 아파트 상한가 폐지 및 카드 남발 정책에 대한 노무현 대통령의 비판에 대해서는 어느 정권이든 허물은 있지만 후임 정권은 그런 문제를 해결해가는 것도 임무이며, 자신은 전임 정권으로부터 물려받은 외환위기를 극복하지 않았느냐고 말해 참여정부의 전임정부 탓을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정계개편 문제에 대해서는 몇 달 더 지켜보면 국민들이 판단을 내릴 것이라면서 “지금은 춘추전국시대지만 결국엔 양당체제로 가지 않겠느냐”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확인하고, 당초부터 국민들이 밤잠 안자고 전화하고 인터넷 해서 당선시켜주니까 바로 갈라선 것이 국민의 뜻하고는 다른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이 대목에서 김 전 대통령은 “이제라도 제대로 하려면 국민의 뜻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김 전 대통령은 이밖에 최근의 과거사 정리와 관련한 정치적 논란에 대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와의 일화를 소개하는 등 나름의 해법을 제시했으며, 4년 중임 개헌ㆍ차기대통령의 자격과 철학 등에 대해서도 자신의 견해를 소상히 밝혔다.

김 전 대통령과의 인터뷰는 5일 오전 7시15분부터 8시까지 MBC 표준FM(95.9㎒) ‘손석희의 시선집중’ 3,4부에서 방송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