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S “北, 이란 핵실험 대행 가능성”

이란 등 다른 나라가 북한에서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 의회조사국(CRS)의 최근 보고서가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의회 조사국은 지난 달 24일 발표된 보고서에서, “지난 2006년 1차 핵실험과 달리 북한의 2009년 제 2차 핵실험 직후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핵실험 후 방출되는 방사능 물질을 견고하게 밀봉함으로써 예상되는 여러 가지 혜택이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핵실험 후 보통 대기로 방출되는 크립톤(Kr-85)과 제논(Xe-135) 등 방사능 물질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면서 “이는 핵실험이 실시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 건설된 지하 핵 실험장의 밀봉상태가 상당히 견고한 것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북한이 다른 나라의 핵실험을 대행할 가능성을 지적하며, 재래식 무기 거래와 미사일 협력을 긴밀하게 추진하고 있는 이란을 주목했다.


보고서는 “이란이 자국에서 핵실험을 실시할 경우 예상되는 핵시설 공격 등의 대가를 치르지 않고, 북한에서의 실험으로 핵무기 개발을 진전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은 방사성 낙진이 중국 등에 도달하지 않도록 함으로써, 중국과의 관계 악화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보고서는 “최근 풍계리 핵 실험장에서 건설 공사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핵실험장이 아직까지 추가 핵실험을 실시할 준비가 돼 있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