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2013년 뉴스에 ‘북한’…”3차 핵실험 가능성”

미국 CNN 방송이 내년에 주목할 만한 뉴스로 북한과 가수 싸이를 선정했다.


CNN은 30일(현지시간) 집권 2년차를 맞는 북한 김정은 정권의 다음 행보가 중동의 정정(政情)불안과 동아시아 영토갈등 등 2013년 세계 언론을 달굴 주요 화두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CNN은 북한이 새 지도자를 맞고 정권교체에 성공했지만, 핵개발에 대한 열망에는 조금도 변화의 기색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미국 외교정책위원회 피터 브룩스 북한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 “거대하고 장악력 있는” 지도자를 표방하는 김정은 정권 휘하에서 “북한이 ‘와일드카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숙청과 좌천을 거듭하며 체제 공고화에 몰두한 김정은이 이제 암울한 국가 경제 상황으로 관심을 돌릴 수 있을지는 전적으로 그의 정치적 판단에 달렸다고 분석했다. 내부 권력 장악을 위해 세 번째 핵실험을 강행할 가능성도 여전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더불어 CNN은 싸이의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 수 10억 건, 좋아요 6백만 건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다람쥐가 탁구를 치거나 문어가 접시를 돌리고, 수녀가 ‘마카레나’ 춤을 추는 영상이 등장해 새로운 기록을 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외 시리아를 포함 이집트, 리비아, 아프가니스탄 등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정정불안과 동중국해를 둘러싼 일본과 중국 간 영토갈등은 내년에도 뉴스의 머리기사를 장식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내년 미국의 경제적 불확실성은 지속하는 반면 중국은 성장을 거듭할 것으로 CNN은 전망했다. 유럽 경제에 대해서는 예년보다는 다소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낙관했다.


이밖에 기후변화 가속화에 따른 재난재해 및 급증하는 사이버 해킹 피해 소식 등도 계속해 뉴스에 오르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