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의장성명 ‘북한’ 명시 회피”

일본 언론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의장성명에서 한국의 천안함 침몰 사태와 관련, 공격의 주체가 ‘북한’이라는 사실을 적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25일, 진통끝에 ARF 의장 성명이 24일 밤 발표됐지만 한국, 미국, 일본과 북한이 격렬하게 대립한 천안함 침몰 사태와 관련 “공격에 의한 것”이라고 명시하는데 그쳤으며 공격의 주체로 ‘북한’을 적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는 이번 회의에서 한국과 미국, 일본이 노렸던 북한에 대한 포위망 구축으로 연결되지 못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평가했다.


마이니치신문도 ARF 의장 성명이 “한국의 천안함 침몰이 공격에 의해 일어난 것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지만 북한을 명시해 비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베트남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제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필요성’을 성명에 포함하도록 요구했으나 ‘유엔안보리의 관련 결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는 표현에 머물렀다고 보도했다.


NHK방송 역시 밤늦게 발표된 ARF 의장 성명은 최대 초점인 한국의 천안함 침몰에 대해 ‘공격에 의한 것’으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지만 북한을 명확하게 비난하는 문구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북한이 삭제를 요구한 ‘한국의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우려’를 명기함으로써 지역의 안보와 평화를 걱정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응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베트남이 주도한 ARF 의장성명 문안조정에서 북한은 ‘초계함 침몰 사건’이라는 구체적 언급을 하지 말고 ‘한반도의 정세악화’ 등 추상적 표현을 하도록 요구했으나 한국의 반발을 의식해 ‘초계함 침몰’이라는 문구를 넣되 다른 표현은 완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