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1일부터 경의선 육로통행 정상화…개성공단 제한도 없애

9월 1일부터 경의선 육로통행 횟수가 현행 6차례에서 23차례로 확대되는 등 경의선 육로통행과 체류인원 제한이 이전 수준으로 정상화된다.

북한이 육로통행 제한 등을 담은 ‘12·1 조치’를 지난 21일 자로 해제를 통보한 결과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물류 관련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31일 브리핑에서 “현재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3차례 걸쳐 이뤄지는 경의선 육로 방북 횟수와 시간대가 내일부터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12차례로 늘어나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3차례씩 이뤄지는 육로 귀환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11차례에 걸쳐 진행된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현재 3차례씩 이뤄지는 토요일 방북과 귀환도 각각 오전 8시30분∼오후 5시, 오전 10시∼오후 5시 사이에 7차례, 5차례로 늘어난다.

아울러 현재 각각 250명과 150대로 한정됐던 통행 시간대별 인원과 차량 대수 제한과 880명으로 묶어 놓은 개성공단 상시체류자격 소지자 수 제한도 다음 달부터는 전면적으로 풀린다.

이와 함께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 관계자와 개성지역에서 북측과 경협 및 교류협력 관련 협의를 원하는 사람들도 다음 달 1일부터는 방북에 제한을 받지 않게 됐다.

또 12·1 조치로 현지 체류인원이 절반(25명) 정도로 감축된 개성공단관리위원회도 다음 달부터 예전 직원 규모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 방북, 오후 3시 귀환으로 제한됐던 동해선 육로 통행도 다음 달 1일부터는 요일과 상관없이 사업자들의 편의에 따라 시간대를 조율해 북한을 드나들 수 있게 됐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한편 개성관광에 대해서는 남북 당국간 대화를 통해 신변안전 등에 제도적 장치 마련 후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통일부는 밝혔다.

천 대변인은 “정부는 개성지역 내에서 우리 근로자가 억류되는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에 신변안전에 대해서는 보다 보안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관광재개를 위해서는 신변안전에 대한 남북 당국간 대화를 통해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