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km 미사일 실전배치해야…안보태세 점검시급”

김장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외교통일분과 간사는 7일 사거리 800km의 탄도미사일을 조기전력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간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의 인수위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거리가 800km인 탄도미사일을 조기 전력화해 실전배치해야 한다”면서 “가장 급한 것은 안보 대비(태세)를 점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미사일 개발에 대해 국제사회 공조를 통한 제재 등 (대북)고립정책을 펴야 한다”면서 “주변국 공조 말고는 대안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한미 미사일 지침이 개정되면서 우리나라의 탄도미사일 사정거리는 기존 300km에서 최대 800km까지 연장됐다. 이에 따라 북한 전역이 우리 측 미사일의 사정거리에 들어오게 됐다.


항속거리 300km 이상인 무인항공기(UAV) 탑재 중량도 500kg에서 최대 2.5t으로 증가됨에 따라 한국형 고고도 무인정찰기 개발이 가능해졌으며 무인정찰기에 공격·방어용 무장도 가능하게 됐다.


한편 사병 복무기간을 18개월로 단축하겠다는 박근혜 당선인의 공약에 대해선 “군 자원 확보 상황에 따라 다르다”면서 “올해 부사관을 2000명 증원시키고 매년 2000명씩 늘려 간다면 박 당선인 임기 내 단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국가안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국가안보실(가칭) 설치가 가장 시급해 바로 실행에 옮겨야 한다”며 “국가안보실 설치는 박근혜 정부 출범과 같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