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7주년 평양 민족통일대축전 개막

6.15 공동선언 발표 7돌을 기념하는 민족통일대축전의 막이 14일 평양에서 올랐다.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인천공항을 출발한 남쪽 민간대표단 284명은 아시아나 전세기를 통해 서해 직항로를 거쳐 10시45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축전에는 남쪽 대표단 이외에도 해외 150여명, 북쪽 대표단 300명이 참가했다.

당국 대표단은 2005년 6.15공동행사 때부터 줄곧 6.15 및 8.15 남북공동행사에 참여했으나 이번에는 대북 쌀 차관 유보 여파로 불참했다.

백낙청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는 순안공항에 도착한 뒤 성명에서 “우리 겨레는 6.15공동선언으로 냉전과 대결의 역사를 뒤로 하고 자주와 평화, 민족대단합의 역사를 열게 됐다”며 “이번 평양 민족통일대축전도 6.15공동선언이 제시한 교류와 협력, 평화공존과 자주통일의 새로운 전진을 이루어내는 역사적 회합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 대표단을 마중한 안경호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장은 환담에서 “안팎의 정세도 복잡하고, 여러가지 유동도 많은데 이런 정세속에서 우리 민간통일 운동만은 시종일관 6.15정신을 갖고 함께 손잡고 나가자는 신념과 의지에서 변함이 없다”고 화답했다.

공항 환담에선 막바지 해결 국면으로 돌입한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도 화제가 됐다.

백낙청 상임대표가 “떠나면서 최신 보도를 들으니 복잡한 정세도 풀려가는 것 같다”고 말을 꺼내자 안 위원장은 “가다가도 또 걸리고 또 걸리고, 계속 이번 주내에는 뭐가 있을 것 같다. 뭐가 있을 것 같다고 해왔다”며 “기술적인 문제로 이야기하니까 시간문제가 아니겠느냐”고 기대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남측 대표단은 한결같이 이번 행사가 남북관계의 발전으로 이어져 통일로 가는 주춧돌이 되기를 희망했다.

고 문익환 목사의 부인 박용길 남측위 명예대표는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돼 빨리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며 “부모 형제나 가족이 떨어져 있는 사람들도 있는데 하루 빨리 하나된 세상이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관 스님(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도 “여러가지 면에서 남북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서로 더욱 더 교류를 돈독히 해 하루빨리 남북이 하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세현 남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대표 의장은 “이번 행사에 민간과 당국이 함께 하지 못해 조금 아쉽다”며 “남북관계가 복원되고 당국간 관계도 복원되도록 남북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윤호중 의원은 “BDA 북한자금 송금 문제가 해결 국면 직전에 있는 상황에 이번 행사가 열려 기대감을 가지고 왔다”며 “열리우리당 의원들 주축으로 국회에서 추진하는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일’ 제정의 뜻을 북측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평양 방문이 처음인 한나라당 정병국 의원은 “남한 내의 절반을 구성하고 있는 한나라당과도 대화와 교류를 해야 하고, 서로 차이점을 인정하고 공감대를 형성해 가야 진짜 통일로 가는 길이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기회가 되면 북쪽에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2004년 인천에서 열린 6.15 행사 통일마라톤 경기에 참가했던 황영조 국민체육진흥공단 감독은 “이번에는 대표단으로 참가하게 돼 대단히 영광스럽다”며 “3박4일간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오후 5시부터 평양 대성산 남문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남북 및 해외 대표단은 `통일기’ 게양 행사 등을 가졌으며 동평양대극장에서 만수대예술단 공연을 관람하고,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북측 주최 환영연회에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15일 민족단합대회, 대동강 유람선 탐승, 만경대고향집 참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관람, 16일 개선문.주체사상탑.김원균 명칭 평양음악대학 참관, 공연 관람, 폐막식 및 청년학생들의 무도회, 17일 오전 평양 출발 순으로 이어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