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 10주년행사’ 평양 공동개최 합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는 “11일 개성에서 남.북.해외 실무 접촉을 가진 결과, 올해 6.15 10주년 행사를 평양에서 공동 개최하고 남.북.해외위원회는 이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6.15남측위는 또 “향후 각 정당,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정부 측과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여러 상황을 고려해 최종 입장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북.해외위원회 대표들은 지난 3월 평양에서 회의를 열고 6.15 10주년 기념행사를 한 곳에서 공동 행사로 연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통일부는 6.15남측위가 방문단 규모 등 구체적인 행사 계획을 알려오면 현재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승인 여부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부 출범 첫 해인 2008년 이 행사는 금강산에서 공동으로 열렸지만 작년에는 서울과 평양에서 따로 개최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