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북측위, `민족공동 행사’ 개최 제의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위원장 안경호)는 26일 평양에서 총회를 열고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을 맞아 남북한의 정당, 단체,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민족공동 행사’를 개최하자고 제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6.15북측위는 이날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김기남 노동당 비서, 로두철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총회에서 ‘전체 조선민족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채택, “우리는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바라는 북과 남, 해외의 모든 정당, 단체와 각계층 인사들이 참가하는 민족공동의 행사를 성대히 개최할 것을 정중히 제의한다”고 밝혔다.


6.15북측위는 호소문에서 “6.15공동선언 10돌을 조국통일 운동의 새 전기를 마련하는 거족적 통일대축전으로 빛내 민족사적 의의를 다시 한번 만방에 과시하자”고 말했다.


6.15북측위는 남한 당국을 ‘반통일 보수패당’이라고 비난하면서 “역사와 시대는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반통일 세력의 도전을 짓부수고 통일운동에 나설 것을 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6.15북측위는 “남조선 당국은 반통일 책동을 걷어치우고 북남선언을 존중하고 관계 개선의 길로 나와야 한다”며 대화 필요성을 여전히 강조했다.


북한은 올해 신년공동사설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기초해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국통일의 앞길을 열어나가려는 우리 입장은 확고부동하다”며 남북 관계개선 기조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