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 경제.에너지실무회의 내달 7-8일 판문점서

북한의 북핵 2.13합의 이행에 따라 제공될 중유 95만t 상당의 대북 지원 방안을 협의하는 6자회담 경제.에너지실무그룹 회의가 다음달 7∼8일 판문점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27일 “북측이 경제.에너지실무회의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긍정적인 견해를 밝혀왔다”면서 “아직 한 두 나라가 확답을 주지 않고 있지만 계획대로 다음달 7∼8일 판문점에서 경제.에너지 실무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6자회담 참가국들이 모두 모이는 6자 차원의 회의가 한반도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경제.에너지실무회의 의장국인 우리 정부는 판문점과 부산 등 복수의 개최 장소를 북측에 제시했으며 북측은 왕래가 편한 판문점 개최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회의에서는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및 핵프로그램 신고 등 2.13합의 2단계 이행에 맞춰 지원될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의 각국별 구체 품목과 지원시기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지난 6자 수석대표회담에서 제안됐던 중유상품권 제도가 채택될 지 주목된다.

중유상품권 제도는 한.미.중.러 등 각국이 부담할 지원품목과 양을 상품권 형식으로 북한에 발급, 불능화 진전에 따라 북한이 필요할 때 현물로 바꿀 수 있게 한다는 것으로 북한의 중유 수용능력이 월 5만t 정도로 제한돼 있는 점을 감안해 마련됐다.

이 제도는 ‘중유지원이 비핵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할 수도 있다’는 북측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북측의 호응이 기대된다고 정부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6자회담 참가국들은 지난 18∼2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 수석대표회담에서 경제.에너지 실무회의를 포함한 5개의 실무회의를 8월 중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