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지금이 아주 중요한 시점”

정부 고위 외교당국자는 4일 북핵 6자회담과 관련, “한미 양국은 지금이 아주 중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6자회담에 대한 북한의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답변을 촉구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워싱턴특파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미국은 지난 달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에서 2005년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제안을 북한에 내놓은 상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제안은 북한 대표들이 평양과 교신을 해서 현지에서 대안을 제시하고 협상을 하기엔 어려운 수준이었다”면서 “북한 대표들이 본국에 가서 심도있게 논의하는 과정을 거쳐 돌파구를 만들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갖고 (회담에 다시)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실질적인 방안을 갖고 나오도록 상황을 조성하고 계속 ‘인게이지먼트(engagement.관여)’해 나간다는데 입장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북한도 우리가 보이는 의지에 상응하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3개월만에 재개된 6자회담에서 미국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현재 진행중이고 (북한이) 나름대로 검토중이므로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차기) 협상에 중요한 기초가 될 수 있는 제안”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그는 “지금까지 언론에 보도되거나 학자들의 얘기에서 완전히 벗어난, 기발한 새로운 것은 없다”면서 “많은 조치들을 어떻게 조합하고 순서를 매기느냐에서 여러 방안들이 창출된다”고 밝혀 미국의 제안이 9.19 공동성명 초기 이행대상 및 순서와 관련된 것임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동맹 문제와 관련, 지난 4년간 주한미군 조정 및 기지 재배치, 작전통제 이양문제 등을 추진해온 점을 상기시키며 “한미 양국은 진행중인 문제는 기존 합의대로 스케줄에 맞춰서 잘 이행해 나가는 게 중요한 과제라는 데 입장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일각에서 한미동맹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제기하는 데 대해 주요현안을 처리해오는 과정에 “소리가 난 것은 사실이지만 그릇이 부서지는 소리가 아니라 그릇을 두들겨서 난 소리”라면서 “한미간 합의된 실체에 문제가 없기 때문에 한미동맹 관계는 앞으로 잘 돼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관련, “문은 언제나 열려 있으나 (정부가)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 어떤 디자인을 하고, (분위기를) 몰고가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또 최근 이재정 통일부장관이 북한 빈곤문제 해결을 언급한 것이 남북정상회담이나 6자회담에서 북한의 양보를 유도하기 위한 게 아니냐고 묻자 “특별히 어떤 일을 지향하기 위해 사전포석적으로 한 얘기는 아니라고 본다”면서 최근 정부내 외교안보 관련회의에서 북한 핵실험 이후 중단한 대북지원 문제를 재검토한 바도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