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이틀째 회담 이모저모

베이징(北京) 외교가의 시선은 온통 북한의 동선(動線)에 쏠려있다.

13개월의 우여곡절 끝에 18일 6자회담이 재개됐지만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첫 전체회의 기조연설에서 ‘성공적인 핵실험’을 자랑하며 핵군축회담을 주창하는가 하면 선(先) 제재해제와 경수로 제공 등 기존의 요구사항들을 백화점식으로 다시 나열해 다른 참가국들을 낙담케 했다.

북한측은 이후 일체의 양자회동에 응하지 않은 채 사실상 `잠수’한 상태지만 19일 예정된 북미간 BDA(방코델타아시아) 실무회의에는 참석할 뜻을 분명히했다.

따라서 19일 베이징 외교가의 관심은 북미간 `BDA’ 실무회의에 집중되고 있다.

= 북, 한.미.일.러 양자회동 제의 `불응’ =
0…주최국인 중국은 18일 오후 내내 회담장인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참가국들이 자유롭게 양자회동을 하도록 배려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따라 의장국 중국을 비롯해 한국과 미국 등 관련국들은 활발하게 양자회동했지만 유독 북한만은 지정 부스에서 나오지 않은 채 침묵을 지켰다고 각국 대표단이 전했다.

특히 한국, 미국, 일본, 러시아 등이 북한에 양자회동 제의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북한이 응하지 않아 모든 양자회동은 무산됐다. 회담 개막전 중국과 접촉했던 것이 북한의 양자회동으로는 유일했던 셈이다.

반드시 이번 회담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입장인 나머지 참가국 대표들로서는 북한의 속내를 알지 않고서는 협상 전략조차 세우기 힘들기 때문에 북한의 침묵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 각국 대표단, 북 속셈 파악 위해 부심 =
0…북한의 속셈을 파악하기 위해 각국 대표단이 부심하고 있다. 한 대표단 관계자는 “도대체 북한이 왜 저런 행보를 하는지, 댜오위타이에 모인 각국 대표단의 관심은 온통 북한에 쏠려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북한의 행보와 관련, 미국을 비롯한 관련국들의 몸을 달게 함으로써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오르려는 통상적인 전략이라는 분석이 많다.

대체로 지연전술을 구사해서 연중 최대의 명절인 성탄절을 고향에서 보내길 원하는 미국 대표단을 초조하게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그런가 하면 19일 오전 중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 BDA(방코델타아시아) 실무회의 논의결과를 우선 지켜보겠다는 포석으로 분석하는 시각도 있다.

특히 금융제재가 해제되어야 핵폐기 논의를 할 수 있다는 김 부상의 기조연설 내용은 이 같은 관측에 설득력을 불어넣고 있다. 현지의 한 소식통은 “BDA 논의결과를 지켜본 뒤 움직이겠다는 전략을 세웠을 수도 있다”며 “아마 오늘 밤은 돼야 북한의 의도가 드러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