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베이징서 재개…BDA회의도 병행

제5차 북핵 6자회담 2단계 회의가 18일 오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개막한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은 이날 오전 10시50분(이하 현지시간) 의장국 중국의 사회로 회담 개막식을 가진 뒤 곧바로 11시부터 전체회의에 들어간다. 각국 수석대표는 전체회의에서 이번 회담에 임하는 자국의 기본 입장 등을 밝히는 기조연설을 한다.

앞서 오전 9시30분에는 각국 수석대표간 1차 회의가 열리며 전체회의 이후 오후 12시30분부터 각국 대표단이 참석하는 업무 오찬이 이뤄진다.

지난해 11월 제5차 1단계 회의가 이른바 ’BDA(방코델타아시아) 변수’를 극복하지 못하고 마무리된 이후 13개월 만에 재개된 이번 회의에서는 북핵폐기를 위한 ’초기단계 이행조치’와 이에 상응하는 관련국들의 호혜조치 간 균형점 찾기가 집중적으로 시도될 전망이다.

특히 지난 달 말 베이징 북미 회동에서 미측이 제기한 ▲영변 5MW원자로 등 핵시설 가동중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허용 ▲핵프로그램 신고 ▲핵실험장 폐쇄 등 초기 이행조치에 대해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을 모은다.

이와 함께 북한이 초기 이행 조치에 동의할 경우 북한에 에너지 및 경제지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할 전망이다. 각국은 아울러 미국의 대북 서면 안전보장을 비롯한 북미 관계 정상화 조치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 재개 결정 이후 말을 아껴 온 북한이 기조연설 등을 통해 어떤 요구사항을 제기할지도 관심거리다. 북한이 미측에 초기 이행조치 및 상응조치와 관련한 역제안을 할 가능성도 없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6자회담 개막과 동시에 회담장인 댜오위타이에서는 북미 BDA 워킹그룹 첫 회의가 열린다.
이 회의에서 북미 양국 재무 당국자들은 향후 워킹그룹의 운영방식과 BDA 문제 해결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또 미측은 재무부의 BDA 사건 조사 경과를 설명하고 BDA의 북한 자금 동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이 취해야 할 조치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