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내달 4일 이후 조속 재개 희망”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0일 차기 6자회담이 내달 4일 이후 조속히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회담한 뒤 기자들에게 “중국은 7월 초순에 뭔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의장국인 중국 등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회담 일정을 조율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그러면서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 4일에 재개되지는 않겠지만 그 직후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재개에 앞서 북한이 초기단계 조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7월에는 회담 참가국간 잇단 외교적 협의로 바쁜 한달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또 국제원자력기구(IAEA) 실무대표단이 오는 26일에는 방북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6자 외무장관 회담에 관해서는 오는 8월2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지역안보포럼(ARF)의 전후에 열릴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쳤다.

힐 차관보는 이에 앞서 이날 아침 기자들에게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 관련 자금 송금 문제에 대해 “모든 것이 해결됐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북한과도 연락을 취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는 매우 머나먼 과정으로 앞으로 문제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는 아무런 문제도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