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검증의정서 합의 시도..쟁점조율 주목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은 10일 오전 제6차 6자회담 3차 수석대표회담을 속개, 북핵 검증의정서 채택을 시도한다.

의장국 중국은 전날 이틀째 회의에서 의정서 초안을 제시했고 각국의 의견을 수렴해 이날 수정안을 제출, 합의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참가국들이 중국의 수정안에 동의할 경우 이번 회담은 이날 폐막할 가능성이 있으나 쟁점에 대한 의견조율이 길어질 경우 회기가 연장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중국이 전날 제시한 의정서 초안은 검증의 주체와 대상, 방법, 시기 등이 담겨져있으며 지난 7월 6자회담 합의문과 10월 평양 북미합의 내용을 토대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가국들은 전날 이틀째 회의에서 쟁점인 시료채취 문제와 관련, 중국이 제안한 ’시료채취를 내용적으로 보장하는 표현’에 사실상 합의했다.

하지만 검증의 주체와 대상 등 다른 쟁점에 대한 의견차이가 커 의장국 중국의 중재하에 이번 회담에서 최종합의가 도출될 지 주목된다.

회담 소식통은 “검증 주체에 있어 현안은 역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역할을 어떻게 담느냐이고, 대상에서는 미신고 시설에 대한 접근 등이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회담에서 채택할 합의문은 비핵화 실무그룹 의장국인 중국이 마련한 검증의정서, 에너지 실무그룹 의장국인 한국의 에너지-불능화 마무리 계획서, 동북아평화안보체제 실무그룹 의장인 러시아가 만든 관련 문서를 중국이 총괄 합의문서로 정리한 것이며, 이 과정에서 민감한 현안은 별도의 양해각서에 담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