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용사 5천만 가슴속에 영원히 잠들다


29일 오전 10시 천안함 46용사의 넋을 기리는 영결식이 해군 평택 2함대 사령부내 안보공원에서 ‘해군장’으로 엄숙히 거행됐다.


희생 장병들에 대한 경례와 묵념으로 시작된 이날 영결식은 유가족을 비롯 이명박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 이용훈 대법원장, 김형오 국회의장, 국무위원 등 2천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진행됐다.


영결식에서 이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46명의 희생장병 모두에게 일일이 화랑무공 훈장을 추서하며 순국 장병에 대한 애절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의 조사가 이어졌다.


김 총장은 조사에서 “당신들이 남긴 살신보국의 참군인 정신은 모든 국민이 자자손손 이어 누릴 자유와 번영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그들의 죽음을 위로했다.


천안함 갑판부사관 김현래 중사(27.해군부사관 196기)는 추도사를 통해  “미안합니다. 그리고 또 미안합니다”라며 46명의 동료들을 뒤로한 채 살아남은 마음의 빚을 표현했다.


김 중사는 “그대들을 천안함 속에 남겨둬서 미안하다.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눈물을 흘렸고 추도사를 들은 참석자들은 모두같이 흐느끼기 시작했다.


뒤이어 이어진 종교의식을 마치고 이 대통령 내외와 김태영 국방부장관 등 주요 지휘관과 유가족 대표 등은 헌화와 분향을 시작했다.


헌화와 분양을 마치고 46용사의 넋을 기리기 위해 9발의 조총이 발사되고 함정에서 10초간 기적을 울리는 시간을 통해 떠나가는 장병들의 영령을 배웅했다.


이후 천안함 용사들이 즐겨 부르던 ‘바다로 가자’와 ‘천안함가’를 해군 군악대 중창단 20명이 합창에 맞춰 생존장병 46명이 46용사의 영정을 직접 들고 전우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해군 의장대 208명이 도열한 가운데 대형 태극기와 해군기를 앞세운 운구행렬은 용사들의 영현과 영정과 위패, 훈장, 운구함 순으로 군항 부두로 이동했다.


곧이어 영현과 영정은 정박한 함정에서 울리는 5초간의 기적소리와 함께 해군 정모와 정복을 상징하는 흰색과 검은색 풍선 3천개가 하늘로 높이 떠오르는 가운데 해군 아파트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해군아파트를 지날 때에는 도로변에 도열해 있던 해군 장병 가족과 주민들은 국화꽃을 헌화하며 고인들의 마지막 길에 애도를 표했다.


한편 2함대 분향소였던 곳에서 영결식장에 참석하지 못한 유가족 일부와 일반인들은 한데모여 모니터를 통해 영결식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6.25전쟁 당시 참전했던 한 할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어린 손자같은 사람들을 먼저보냅니다. 저도 조만간 뒤따라 가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운구차량이 지나갈때까지 계속 경례를 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유가족들과 함께 2함대를 영원히 떠난 46용사의 영현은 이날 오후 3시께 국립대전현충원 사병묘역에 안장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