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7개 단체 “한미연합사 해체반대 1천만 서명운동”

▲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부 해체반대 1천만인 서명운동 선포식’ ⓒ데일리NK

서경석 선진화국민회의 사무총장이 “국민들이 전작권 문제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보여준다면 (전작권 단독행사) 최종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전작권 반대운동 실효성 논란을 일축했다.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미연합사령부 해체반대 1천만인 서명운동 선포식’에서 공동대표 자격으로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전직군인단체와 종교계, 보수시민단체 등 227개 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한 ‘한미연합사령부 해체반대 1천만인 서명운동 선포식’은 지난 12일 시작한 ‘전시작전통제권 단독행사 반대 500만 서명운동’을 확대한 것이다.

서명운동본부는 성명을 통해 “안보의 문제를 ‘주권’의 문제와 결부시키는 것은 매우 부당하며”며 “이는 국민을 심각한 안보불안으로 몰아넣는 행위”라고 말했다.

“전시작통권을 단독행사하고 한미연합사를 해체하는 날은 북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된 이후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전날 밤 노무현 대통령이 출연한 `MBC 100분토론’에 대해 특별성명을 내고 “국민에게 더 큰 근심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성명은 “전작권을 둘러싼 의견대립을 과거 독재에 찬성했던 사람들과 민주화투쟁을 하고 북을 포용하려는 사람들 사이의 대립으로 왜곡시켰다”고 비판했다.

서명운동본부는 앞으로 이들은 광주, 대구 대전, 부산, 인천을 돌며 서명운동 및 캠페인을 벌이는 등 전작권 단독행사 반대운동을 확산시켜나갈 예정이다.

그러나 이 운동의 실효성을 두고 논란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한미 두 정상이 정상회담에서 전작권 환수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상황에서 그것을 다시 돌이키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문제를 무리하게 되돌리려 할 경우 미국과의 사이가 더 나빠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서 총장은 “말도 안 되는 엉뚱한 소리”라며 구체적 언급은 피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서명운동본부 상임의장을 맡은 김성은 전 국방부 장관을 비롯해 장경순․박관용 전 국회의장, 황인성․이한동 전 국무총리 등 전칙 총리급 인사와 종교계 대표들이 다수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