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한반도주변 격변 예상

제2차 핵안보정상회의가 열리게 될 2012년은 한반도 안팎에서 중요한 정치적 격변이 예상되는 해이다.


이 때문에 글로벌 정치적 격변기인 2012년 한국에서 개최될 핵안보정상회의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도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우선 한국이나 미국 모두 2012년에 대통령선거가 예정돼 있다. 양국 모두 정치적 바람이 어느 때보다 거셀 시기인 셈이다.


특히 연임이 허용돼 있는 미국에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 도전이 예상돼 모든 이슈에서 정무적 판단이 정책적 판단을 앞설 가능성이 높다.


북한은 김일성의 100회 생일을 맞게 되는 2012년에 “강성대국의 대문을 열겠다”고 선언한지 오래됐다.


정치.군사적 측면뿐만 아니라 경제와 인민생활을 높은 수준에 올려놓겠다는 것이다.


김정일의 3남 김정은으로의 권력승계가 마무리 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고, 북한이 자신들의 핵위력을 과시하면서 핵무기 보유와 유사시 사용 가능성을 공식 천명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중국은 2012년 후진타오 현 주석이 퇴임하고 가을에 중국공산당 제17차 당대회를 열어 지도부를 전면 교체할 예정이어서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갈 전망이다. 또 러시아도 2012년 3월 선거가 예정돼 있다.


이처럼 남북한 및 한반도 주변 강국들에 모두 정치적 변화가 예고된 2012년에 전세계 50여개국 정상이 참여하는 핵안보정상회의가 한국에서 열리게 된 것은 의미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외교 소식통은 “2012년은 우리를 둘러싼 주변 환경이 안정되지 않을 수 있는 시기”라면서 “정치적 격변기에 한국에서 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50여개국 정상이 참석하는 회의가 열린다는 것은 한반도 평화를 공고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