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주한 中대사 “北엔 덩샤오핑 부족하다”

북한이 2009년 11.30 화폐개혁을 단행했을 때 당시 주한 중국대사는 이를 ‘경솔한 시도’로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인 신문 ‘엘 파이스’가 위키리크스로부터 입수해 최근 공개한 2009년 12월24일자 주한 미국대사관발 전문에 적시된 내용에 따르면 2009년 12월21일 청융화(程永華) 당시 주한 중국 대사는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와 가진 만찬에서 북한의 화폐개혁을 경제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려는 ‘경솔한 시도(ill-advised attempt)’로 평가했다.


청 대사는 또 “사람들이 돈을 얻었을 때 ‘지니(램프의 요정)’를 병에 다시 넣기는 매우 어렵다”며 “중국인들이 집과 차를 샀는데, 정부가 자산 소유가 불허되던 시절로 시계를 되돌리려 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북한이 중국의 개혁노선을 따랐으면 지금 더 잘살게 됐을 것”이라며 “북한에 덩샤오핑(鄧小平)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또 배석한 천하이 주한 중국대사관 정무 참사관은 북한이 현대 경제학과 무역 원칙에 대해 초보적인 수준의 이해력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다웨이 중국 6자회담 수석대표와 북한 대미외교의 실무 사령탑인 강석주 내각 부총리 사이의 대화를 소개하고, 북한 당국자 중 다른 누구보다 서방 경제에 많이 노출된 강 부총리가 무역적자의 개념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천 참사관은 또 북한의 폐쇄성이 한국(남북한)의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나라가 명나라를 대체한 지 100년이 지난 시점까지 한국은 명나라 왕실에 조공을 보내고, 명나라의 풍습과 전통을 고수했다”며 “작은 나라인 한국은 ‘변화에 굴복하면 생존할 수 없다’는 공포 때문에 급격히 변하는 환경에 대응할 때 움츠러든다”고 주장했다.


청 대사는 또 2009년 한해 중국이 북한과 핵문제에 대해 논의했으며, 북한의 행동 중 일부는 분명히 중국의 국익에 반한다는 점을 주기적으로 경고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청 대사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상태와 그것이 정권 승계에 갖는 의미 때문에 북한이 대미 대화단절의 장기화를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