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실험 강행할까

북한이 9일 핵실험을 실시한 지역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이상징후가 포착됨에 따라 추가 핵실험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핵실험은 2회 이상 실시하는 것이 일반적인 것이어서 북한도 이번 한 차례 실험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파키스탄은 총 6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실시했고 프랑스도 1995년 9월에서 이듬해 5월까지 6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했다.

특히 핵실험의 실시 이유가 핵무기의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에서 핵실험은 반드시 필요하고 특정모델의 안정성 시험을 위해서는 여러 차례의 핵실험을 통해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표본을 추출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여기에다 9일 이뤄진 북한의 핵실험의 진도가 진도 3.6으로 TNT 400∼800t규모에 지나지 않는다는 점도 추가적인 핵실험 가능성을 추정토록 하고 있다.

1945년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각각 투하된 원자탄의 폭발규모가 15Kt과 22Kt에 달할 뿐 아니라 일반적인 핵실험이 2Kt이 넘는다는 점에서 이번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하기에 충분하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핵무기 수준이 조악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지만 이번에 이뤄진 북한의 핵실험은 임계전 핵실험이 아니겠느냐는 추정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임계전 핵실험은 오래 전에 제조해 둔 핵탄두의 기폭장치와 핵물질이 열화될 수 있는지 여부를 알아보는 절차다.

즉 고성능 폭약으로 플루토늄이 연쇄반응을 일으키는 직전 상태까지 충격을 주어 폭약과 플루토늄의 폭발 가능성 여부에 대한 신뢰도를 확인해 보는 실험이다.

일반적으로 핵물질이 폭발하기 위해서는 임계질량이 달성되어야만 하는데 일반적으로 평소에는 임계질량 상태가 되지 않도록 핵물질을 2개 이상 여러 조각으로 분리시켜 두었다가 필요시에 순간적으로 합쳐지게 하여 임계질량 상태에서 핵폭발이 일어나도록 한다.

이러한 점에서 9일 이뤄진 북한의 핵실험은 규모가 작은 임계전 핵실험이고 본격적인 핵실험은 그동안 실험장소로 주목받아온 함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김승규 국가정보원장은 9일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이 충분하며 핵실험이 실시된 북한의 핵폭탄은 1Kt 미만의 임계전 소형 핵폭탄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