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년 납북 안승운 목사, 北서 자살”

지난 1995년 납북된 안승운(66) 목사가 북한에서 자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15일 보도했다.


신문은 납북자 송환 운동을 벌이고 있는 이광선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14일 서울 신당동 신일교회에서 안 목사 부인 이연순(60) 씨를 만나 “북한을 다녀온 교회 관계자로부터 안 목사가 자살한 것 같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고 보도했다.


같은 자리에 있던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도 “지난해 10월 북한의 비공식 채널로부터 ‘안 목사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다. 좋지 않은 방식으로 돌아가셨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9월 안 목사가 1997년 평양 봉수교회에서 눈물을 흘리며 설교하는 동영상이 공개된 지 보름 후쯤 이 소식을 들었다고 했다. 또한 “(비공식 북한채널에) 좋지 않은 방식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아파서 그런 것도 아니고 좋지 않게 잘못됐다’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1995년 중국 옌지(延吉)에서 선교활동을 하다 납북된 안 목사는 이후 2~3년 동안 북한 TV 방송에 연설하는 모습 등이 방영됐다. 그러나 통일부에 따르면 2000년대 이후 안 목사가 북한 TV에 나온 적은 없었다. 최 대표는 “2004년 탈북한 문기남 전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이 ‘1997년쯤 안 목사와 한 호텔에서 함께 머문 적이 있는데, 안 목사는 멍한 표정으로 허공을 바라보곤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 대표와 이 대표회장은 “안 목사의 신변 확인을 우리 정부가 북한 당국에 공식 요청해야 하며 사망했다면 그 경위와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지난해 추석 이산가족상봉행사 당시 상봉이 무산됐지만 안 목사의 부인 이 씨가 “최근에도 평양에서 안 목사를 봤다는 사람의 이야기를 직·간접적으로 듣고 있다”고 말한 바 있어 자살 시점에 대해서는 의문을 남기고 있다.


최 대표도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안 목사 자살의 정확한 시점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따라서 부인 이 씨와 최 대표의 발언을 종합해 볼 때 안 목사의 자살 시점은 지난해 7월에서 9월 사이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확인된 바가 없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안 목사님의 생사확인과 관련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 목사는 1990년부터 중국 옌볜 지역에서 선교활동을 하다 1995년 7월 9일 북한 공작원 이경춘 등 3명의 괴한에게 납치됐다. 이후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 부위원장으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