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사태는 김일성 新군사모험주의”

지난 1968년 북한군 게릴라들의 청와대 기습 기도사건인 1.21 사태와 뒤이은 미 정보수집함 푸에블로호(號) 납치사건은 북한 김일성의 새로운 군사적인 모험주의에 의해 시도됐다는 분석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최근 비밀기록물에서 해제한 극비 보고서에서 제기됐다.

또 김일성은 통일을 위해 대규모 무력침공보다는 게릴라에 의한 남한 내 거점확보를 통한 무장공격이나 대중봉기 등을 통한 장기적인 체제전복 전략을 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일성의 새로운 군사모험주의’라는 제목의 보고서는 김일성이 미국과 직접적인 대규모 군사 충돌을 피하면서 베트남 전쟁으로 미국이 다른 지역에서 전쟁을 수행하기 힘들 것이라는 정세판단에 따라 한국의 비무장지대(DMZ)에서 군사적인 도발과 1.21 무장게릴라 청와대 습격사건을 기도했다고 분석했다.

김신조 등 31명의 무장게릴라들을 남한에 침투시켜 청와대를 기습하도록 한 것은 무력 도발 시도에 대한 북한 내부의 일부 반발을 무마하면서 남한의 전 지역에서 무장봉기가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김일성의 강렬한 열망 때문이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평양의 방송들도 이 사건을 처음에는 남한 내 무장게릴라들의 출현으로 언급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이런 상황을 감안할 때 북한이 DMZ에서 한국군과 미군을 상대로 도발행위를 지속하면서 남한 정부관리 암살과 게릴라 거점확보, 남한공산당 조직 등 갖가지 임무를 부여한 게릴라를 침투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일성은 4.19 혁명과 5.16사태 등 1960년과 1961년 두 차례 걸쳐 남한 체제를 전복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쳤지만 호찌민 베트남 주석이 남부 베트남에서 정치.군사기구를 만들었던 것처럼 한국에서 위기가 발생하면 이를 이용할 수 있는 공산당원을 훈련시키기를 분명히 원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1.21사태 직후에 북한이 저지른 1.23 푸에블로호 납치사건은 김일성의 객관적이고 주관적인 요소들에 근거한 정세판단의 결과물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객관적으로는 김일성은 당시 미국이 푸에블로호 납치에 따른 보복 조치로 핵 공격을 시도하지 못할 것이고 재래식 보복 공격에서는 얼마든지 맞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다.

아울러 김일성은 소련 및 중국과의 방위조약 때문에 미국의 군사적인 행동이 억제되고 미국이 아시아에서 제2의 전쟁 개입을 꺼리고 있다는 믿음을 분명히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주관적으로는 김일성은 제국주의 적인 미국에 도전함으로써 우방인 소련과 중국을 압도하고 싶은 열망을 갖고 있었고 푸에블로호를 납치함으로써 미국에 맞서는 북한의 대담함을 소련과 중국의 신중한 모습과 극명하게 대비시키고 싶었다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이런 점에서 푸에블로호 납치와 DMZ에서 미군을 괴롭히는 것을 통해 김일성은 자신을 반미투쟁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전략가라고 여겼다는 것.

김일성은 1968년 10월 작은 나라도 미국을 모든 전선에서 격퇴할 수 있다는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호찌민 주석이 주장했던 것과 비슷한 이론을 제시하기도 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