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사이버 방북교육’ 도입

정부가 방북자들의 편의를 위해 오는 10월부터 ‘사이버 방북교육’을 실시한다.

18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인터넷을 통한 ‘사이버 방북교육’을 실시키로 하고 현재 사이버 방북교육 시스템과 콘텐츠를 구축중이다.

사이버 방북교육은 통일교육원 홈페이지에서 방북목적에 따른 출입절차, 유의사항 등을 온라인으로 교육받은 뒤 일정 테스트를 통해 교육을 이수하는 것으로, 10월중 시범실시를 거쳐 본격 도입될 예정이다.

이는 연간 2만여명이 3시간의 방북교육을 받기 위해 교육원을 방문함에 따라 발생하는 시간.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이다.

통일교육원 관계자는 “두세시간의 방북교육을 받기 위해 교육원을 방문해야 하다보니 지방 거주자와 바쁜 기업들을 중심으로 불편하다는 민원이 많이 제기돼 사이버 교육을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이버 방북교육은 교육 방식의 편의성을 제고한 것으로, 교육내용은 정부의 안전교육 강화방침에 맞게 제공될 것”이라며 “다만 대리 교육이수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북교육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 고령자 등을 위해 기존의 방문교육도 그대로 유지해 방북자가 희망에 따라 교육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지방 거주자들의 편의를 위해 전국 10개 지역에 설치된 지역통일교육센터에서도 방북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현재 방북증명서 발급시 의무규정으로 돼 있는 방북교육을 행정 권고사항으로 대체하는 방안도 검토해나갈 방침이다.

통일교육원 관계자는 “방북교육은 기본적으로 방북자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정부가 편익을 제공한다는 차원에서 도입됐기 때문에 이를 강제하기 보다는 방북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토록 할 필요가 있어 권고사항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