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윈난·산둥성에 탈북자 체포조 대거투입”

북한이 재중 탈북자 검거를 위해 중국 정부의 비공식 협조를 얻어 동남아 탈출 루트인 윈난(雲南)성과 한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산둥(山東)성에 체포조를 대거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중국 대북소식통은 데일리 NK와의 통화에서 “최근 보위사령부와 국가보위부가  합동으로 탈북자색출에 투입되었다”며 “일반 탈북자도 잡지만 한국행을 시도하는 탈북자 체포(구속)가 우선적이다”고 전해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체포조는 지난 6월에 조직돼 중국으로 파견되기 시작했다. 체포조는 인민무력부 산하 보위사령부 성원들로 조직되었으며 기본 행선지는 산동성과 윈난성이다.


이들의 동선이 북중 국경지역이 아닌 내륙지역으로 정해진 것은 일반 탈북자 색출보다 한국인과 관계를 맺거나 한국행을 시도하는 탈북자를 체포하기 위해서다. 북한이 미얀마, 라오스 국경과 맞닿은 중국 서남부에까지 체포조를 파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소식통은 “연길이나 훈춘을 비롯한 국경지역에 거주하던 탈북자도 한국행을 위해서는 윈난성 쿤밍에 들어가야 하는데 이 길목을 통제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중국 공안이 체포와 송환에 협조하기 때문에 활동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체포조가 산둥성에 파견되는 이유는 탈북자들이 동남아로 이동하기 위해서 이곳을 중간 경유지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또한 이 지역에는 한국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어 여러 도움을 받기 용이하다. 


또한 산둥성은 국경도시보다 단속이 덜하고 한국 기업들이 몰려있어 탈출 비용도 마련할 수 있다.  


한편 소식통은 “원래 탈북자 색출은 국가보위부가 전담하지만 국가안보에 특별히 위험한 탈북자가 생기거나 군부출신 탈북자가 생기면 인민무력부 산하 보위사령부가 개입한다”면서 “이번 보위사령부의 탈북자 체포 참여는 북한 당국이 탈북자들의 한국행을 저지시키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국가보위부와 보위사령부가 함께 체포조를 운영한 것은 체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봐주기’나 ‘뇌물 거래’ 등을 막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2010년 1월에 입국한 탈북자 김 씨는 “검열이나 단속에 동원된 국가 보위부 보위지도원들은 흔히 ‘우리한테 걸리는(단속되는) 건 괜찮지만 보위사령부 애들한테 걸리면 위험하다’고 말했다”며 “보위부 사람들이 국경지역에서 밀수나 탈북 등의 안건들을 다룰 때에도 특별한 사건이나 중요한 문제는 반드시 보위사령부에 알리고 합동 수사를 펼치곤 한다”고 증언했다.


북한 당국이 탈북자 체포에 전력하는 것은 화폐개혁 이후 북한 당국에 대한 불만 심리가 팽배하고 생활난이 가중되면서 대규모 탈북 사태가 재발할 가능성을 우려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