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北 개방시 10년내 국민소득 3천불 달성”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6일 “북한이 개방하고 한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한다면 10년안에 북한경제는 1인당 국민소득이 3천 달러가 되는 수준까지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오찬간담회에 참석, 영어로 낭독한 모두발언을 통해 ’창조적 재건과 비전’을 주제로 하는 한국외교의 7대 과제와 원칙을 소개했다. 자칭 ’MB독트린’이다.

그는 우선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와 실질적 변화를 유도하는 전략적 대북 개방정책 추진을 강조하며, 김정일(金正日) 위원장의 ’대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핵을 포기하고 개방을 택하는 대결단을 내린다면 국제사회도 상응하는 결단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이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과 협력한다면 10년내 북한의 국민소득 3천 달러 달성이 가능하다”며 이른바 ’비핵.개방 3천 구상’을 제시했다.

이 전 시장은 이와 관련, “한국은 1인당 소득이 100달러도 되지 않았던 시절을 개방과 국제협력을 통해 극복하고 눈부신 성장을 경험한 바 있고 중국도 그런 성공의 역사를 쓰고 있다”면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만 한다면 짧은 기간에 경제의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될 것이며 이는 평화통일로 가는 중요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남북간 최소한의 신뢰조차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정상이 만난들 이는 각자가 정치적 목적을 갖고 평화를 말로만 선언하는 것”이라면서 현정부내 남북정상회담에 반대 입장을 밝힌 뒤 이념이 아닌 국익을 바탕으로 한 ’실리외교’를 강조했다.

그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도 “(현정부 들어) 심각한 위기에 봉착한 이유는 청사진도 없이 기둥부터 바꾸려는 시도를 했기 때문”이라면서 한미간 새로운 전략적 마스터플랜의 필요성을 요구했다.

이 전 시장은 이밖에 ▲아시아외교 강화 ▲정부개발원조(ODA) 등 경제규모에 맞는 국제사회 기여 ▲에너지 실크로드를 통한 국가간 에너지협력벨트 구축 ▲상호개발과 교류를 바탕으로 한 ’문화코리아’ 지향 등을 제시하면서 외교의 ’창조적 재건’을 주장했다.

이 전 시장은 이어 외신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한.일 및 한.중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편으로 최근 외교관계 경색에 대한 상대국의 책임론을 거론했다.

그는 “현재의 한일관계가 어려운 것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만 책임이 있다기 보다는 일본에도 책임이 있다”면서 “교과서 왜곡, 신사참배 등 일본에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대중국 관계에 대해서도 이 전 시장은 “동북공정 등 역사적인 문제에 대해 이야기가 많이 나와 (우리 국민이)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또 북한 김정일 위원장이 독재자라는 점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지구상에서 모두 그렇게 인정하고 있는 것 아니냐. 저는 장기독재자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밖에 최근 정부가 발표한 군복무기한 단축 계획에 대해 “한국이 군복무기한을 줄인다면 북한도 대응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