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통일 72년 ’10월유신’ 지지” 논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1972년 당시 박정희 대통령에 의해 실시된 초헌법적 비상조치인 ‘10월유신’을 지지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강인철 한신대 종교문화학과 교수는 15일 ‘한국의 개신교와 반공주의’(도서출판 중심)라는 자신의 저서를 통해 이 장관이 10월유신 선포 직후인 11월10일 ‘서울 교회와 경찰협의회(교경협) 이름으로 발표한 ‘10월유신과 평화통일을 위한 우리의 기원’이라는 10월유신 지지 결의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이 결의문에는 당시 교경협 중앙협의회 위원으로 이재정 신부(현 통일부 장관)를 비롯해, 권영진 목사, 김덕진 목사, 장기원 목사, 조동역 목사가 서명에 참여했고, 중앙협의회 회장인 이권찬 목사와 부회장 황인국 신부, 김정덕 목사도 함께 했다.

이 책 375페이지에 실려 있는 당시 결의문에는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가기 위해 자유 진영의 대동단결과 민족의 활로를 개척하고, 국민 모두의 염원을 성실하게 반영한 통일작업이 진전되어 가는 이때, 성실한 하나님의 역군으로 새로운 자세를 가다듬어 민족사의 새 전기 속에서 우리에게 맡겨진 성스러운 과업을 위해 전진할 것을 다짐한다”고 되어 있다.

결의문은 이어 “우리는 10월유신으로 조국의 통일과업과 번영의 기틀을 확고히 하고 모든 부조리를 자율적으로 시정하는 사회기풍을 함양하여 새마을운동이 민족과업으로 진행되어 가는 이때, 정신적 바탕으로 평화통일의 기반을 정립하고 국민총화체제를 이룩하는 데 총력으로 단결할 것을 기원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러한 의혹이 제기되자 이 장관은 15일 오후 “이 결의문에 대해 들은 적도 없고, 결의문을 문서로 본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장관은 “내가 신부로 서품 받은 날이 72년 10월24일로, (결의문 날짜는) 신부로 서품 받은 지 보름밖에 안됐을 때”라며 “중앙협의회에 참여한 명단을 보면 대부분 원로 성직자들 인데 당시 서품받은 지 얼마 안 된 내 이름이 올라와 있다는 게 의아스럽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일간지에 보도가 됐다는 데 나는 본 적이 없다”며 “나는 1974년부터 김상근 목사, 오충일 목사, 함세웅 신부 등과 함께 10월 유신 반대운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확산되자 이 장관은 이날 또다시 “아마도 당시 성공회에서 내 의사와 상관없이 명단을 넣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다.

한편 1972년 11월13일자 동아일보에 보도된 결의문 참가자 명단에도 ‘이재정 신부’라는 이름이 명기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