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정연주 사장 해임…“KBS 거듭나야”

이명박 대통령은 11일 KBS 이사회의 정연주 사장 해임제청을 받아들여 해임안에 서명했다. 이에 민주당 등 야당이 “대통령에게 해임권은 없다”며 강력 반발해 주목된다.

이날 오전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이 오늘 오전 KBS 이사회의 제청을 받아들여 정 사장 해임 제청안에 서명했다”며 “이 대통령은 해임안을 서명하면서 ‘KBS도 이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KBS 이사회는 13일 회의를 열고 후임 사장 선임문제를 본격 논의할 방침이다.

KBS 후임 사장에 관련해서 이 대변인은 “KBS 이사회 쪽에서 논의하겠으나 각계 의견을 폭넓게 수렴, 적임 후보를 추천하면 검증을 거쳐 임명하는 절차로 진행될 것”이라며 “사장 공백 상태가 길어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이달내 절차가 마무리 되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KBS 차기 사장으로는 이 대통령 대선캠프 공보팀장을 지낸 김인규 전(前) KBS 이사가 ‘대안부재론’을 타고 유력하게 거론돼 왔지만, 최근 ‘코드인사’라는 비판 여론을 받고 있어 임명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강동순 방송위원회 상임위원, 이민희 전(前) KBS 미디어 사장, 이병순 KBS 비즈니스 사장, 김원용 이화여대 교수, 박찬숙 전(前) 한나라당 의원, 안국정 SBS 부회장 등도 대안으로 함께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통령이 KBS 사장을 임명권은 있지만 해임권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법적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또,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이 정 사장 해임 강행시 이 대통령 탄핵 소추를 검토하겠다고 밝히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갈등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6일 정 사장은 감사원의 경영책임 해임 요구에 대해 “자리를 지키겠다”며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혔고, 감사원의 특별감사 내용에 대해서는 “재심의를 비롯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사장의 반발이 있었지만, KBS 이사회는 8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감사원의 해임 요구에 따른 정 사장에 대한 해임제청안을 11명의 이사 중 6명의 찬성으로 가결시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