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안보관계장관회의 긴급 소집

이명박 대통령은 4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임박했다는 정보에 따라 안보관계장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대통령이 오전 11시 지하별관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했다”면서 “북한 로켓 발사에 따른 대응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승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이상희 국방부 장관, 현인택 통일부 장관,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권태신 국무총리실장과 청와대 정정길 대통령실장,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맹형규 정무수석, 이동관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북한 로켓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 1718호를 위반한 것이라고 규정하고 북한에 대한 안보리 제재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모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북한의 로켓 발사가 확인된 직후에 열릴 것으로 안다”면서 “현재로선 오늘중 발사가 유력하다고 보고 있으나 상황 변화 가능성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영국 런던에서 열린 G20 금융정상회의를 마치고 아시아나 특별기편으로 귀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