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 로켓’ 발사 즉시 철회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나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을 즉시 철회하고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포함한 안보 분야에서 경제 분야에까지 양국 간 주요현안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 대통령은 “양국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 발표가 안보리 결의와 북-미 간 합의를 위반한 것이며,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도발적 행위라는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과 나는 한-미 간 공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는 동시에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두 사람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고 평화와 협력의 길을 선택한다면, 북한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전시작전 통제권 전환의 조정과 추진, ‘2+2 외교·국방 협의 출범 등 한-미 전략동맹의 주요 성과를 점검하고, 긴밀한 정책 공조를 통해 대북 억지력 강화와 미래지향적 동맹 발전을 계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