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런던 G20회의 참석차 31일 출국

이명박 대통령은 제2차 G20 금융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31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영국 런던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6일 발표했다.

내달 2일 개최되는 이번 G20 회의는 작년 11월 워싱턴 1차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사항들의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동시에 각국의 거시경제정책 공조, 금융시장 안정 확보, 국제금융체제 개편 및 금융규제 문제 등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적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회의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G20 회원국과 스페인, 네덜란드, 태국, 에티오피아 등 24개국 정상 및 유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IBRD) 등의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금융위기 극복 및 세계경기 부양을 위한 각국의 거시경제정책 공조 필요성을 강조하고, 지난 97년 외환위기 당시의 우리나라 부실자산 처리 경험을 참석 국가 정상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이 대통령은 자신의 제안으로 워싱턴 1차 회의의 공동성명에 포함된 보호무역 저지를 위한 `동결(Stand-Still) 선언’의 원칙이 철저히 지켜져야 한다는 점을 역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G20 회의를 전후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케빈 러드 호주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현안과 함께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방안 및 한반도 문제 등에 포괄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오바마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리는 2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금융위기 극복, 한미동맹 강화, 북핵 및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 등에 대한 한미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 대통령은 또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를 비롯한 다른 나라 정상들과의 양자 정상회담을 추진하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도 접견할 예정이다.

이 대통령은 런던 방문기간 영국의 유력 인사 및 한국 관련 주요 단체 대표들을 면담하는데 이어 영국의 주요 금융 및 경제인들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한국의 경제현황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대한(對韓)투자를 당부할 방침이다.

한편 이 대통령은 내달 10-12일 태국 파타야에서 열리는 제12차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12차 아세안+3 정상회의, 제4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이 대통령은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오는 6월 제주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참석을 당부하고, 아세안+3 정상회의에선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 다자화 공동기금의 조속한 완료를 촉구하는 동시에 동아시아 자유무역지대(EAFTA) 연구 등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