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당선인 국방부 방문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1일 오전 국방부를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은 뒤 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현직 대통령이 국방부를 방문한 적은 있었지만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국방부를 찾기는 이 당선자가 처음이다.

이날 방문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이 당선자가 일부 보수진영으로부터 국가정체성이 모호하다는 비판을 받았다는 점을 고려해 경제 못지않게 안보를 중시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당선인은 오전 10시 정각 국방부 청사에 도착해 미리 현관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김장수 국방장관, 김관진 합참의장과 악수를 한 뒤 2층 전시실로 이동, 방명록에 “국민은 여러분을 신뢰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장관 접견실로 이동한 이 당선인은 “앞으로 남북화해, 평화유지, 통일로 적극 가겠지만, 한편으로 국방이 튼튼하고 안보의식을 강하게 갖는 것은 국가의 기초라고 생각한다”며 국방과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재차 “국방과 안보를 튼튼히 한다고 해서 남북화해를 소홀히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국방이 튼튼해야 전쟁을 억지하고 평화를 지킬 수 있다”고 말했고, 김장수 국방장관도 “군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공감을 표시했다.

이 당선인은 이어 “어떤 분들은 착각을 해서 안보의식을 강하게 한다는 것을 남북이 경색되는 게 아니냐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언급했고, 동행한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도 “그런 분위기로 몰아가려고 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고 경계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 당선인은 당선인 신분으로 국방부를 찾아오게 된 배경도 설명했다. 15일 한미연합사를 방문할 예정인데, 그 전에 국방부를 먼저 방문하는 것이 순리에 맞다고 생각해 청와대에도 사전 양해를 구했다는 것.

그는 “원래 취임하고 여기에 오려고 했는데 연합사를 가니까 그 전에라도 여기를 먼저 오는 게 예의같아서, 먼저 김 장관과 만나 서로 얘기하는 게 순서에 맞다고 생각했다”며 “취임 전에 국방부에 들르는 게 현직 대통령께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청와대에 통보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도 “역대 업무인수인계 과정, 또는 당선인이 취임하기 전까지 국방부에 온 적이 없었다”며 “(당선인이) 연합사를 가기 전에 국방부를 오는 것이 좋겠다는 소망이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피력했다.

이 당선인은 김 장관이 작년 10월 남북정상회담 공식수행원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다가 김정일 위원장과 꼿꼿한 자세로 악수를 나눴던 일화를 염두에 둔 듯 김 장관을 격려해 눈길을 끌었다.

이 당선인은 “지난번 북한을 다녀오면서 고생이 많았다. 키가 너무 커서 차이가 많이 나더라”고 말하자 김 장관은 “다른 사람이 장관하더라도 아마 똑같이 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당선인은 또 “미국에 가도 괜찮겠다”고 말을 건넸고 김 장관은 “게이츠 미 국방장관을 세 번 봤는데 저보다 훨씬 작더라. 오히려 키로 보면 제가 미국사람같다”고 받아넘겼다.

이어 이 당선인은 지하 2층에 마련된 군사지휘본부로 이동해 근무현황을 점검하고 상황보고를 받으면서 당초 예정 보다 30분 정도 더 머문 뒤 국방부를 떠났다.

이날 방문에는 임태희 비서실장과 주호영 대변인, 한나라당 이한구 정책위의장, 황진하 국회 국방위 간사, 정문헌 제2정조위원장, 홍두승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수위원이 동행했다.

또 국방부에서는 김 장관을 비롯해 박흥렬 육군참모총장, 김은기 공군참모총장, 송영무 해군참모총장, 김관진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가 총출동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