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간첩 원정화, 2006년 여름 황장엽 접근 시도”

위장 탈북 여간첩 원정화가 검찰 조사에서 2006년 만난 적이 있다고 밝힌 탈북자 김용화(54.탈북난민인권협회 회장)씨는 29일 “원정화가 그해 여름 나를 만나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의 근황을 묻고 만남을 주선해달라고 당부했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원정화가 내 연락처를 알아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해, 저녁 무렵 서울 일원동의 한 음식점에서 만나 식사를 하고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며 당시 자신이 탈북자동지회 부회장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접근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원정화는 당시 김씨에게 “자신이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관련된 일이 있고 일본에 있는 언니가 조총련에 이용당하고 있다”며 “황 선생과 한번 만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것.

김씨는 원정화가 당시 거물급을 거론하고 무역관련 일도 한다고 해 허풍을 떠는 정도로 생각, “황 선생은 지금 경호팀도 있고 본인 의사도 들어봐야 한다”며 면담 주선을 거부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원정화는 내가 말하지도 않은 탈북단체 간부들의 인적사항을 알고 있었고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가 하는 대북방송이 잘 되고 있는 지를 묻기도 했다”면서 “그 후에도 몇 번 더 전화가 걸려 온 것 같은데 크게 염두에 두지 않아 다시 만났었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원정화는 나와 만날 당시 술을 좋아해 둘이서 소주 4~5병을 마실 정도였고, 경기도 양평에 살고 있다고 해 지하철이 끊기기 전에 헤어지면서 택시를 태워보냈다”며 “원정화가 간첩일 줄은 전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원정화는 엄연히 탈북이 아니라 남파된 간첩인데 자꾸 탈북자들과 연관시키고 있는 점이 안타깝다”면서 “원정화 사건으로 북한이 최대의 성과를 올렸다면 탈북자와 한국사람들을 이간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