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아동학대’ 논란 ‘아리랑’ 끝내 관람

노무현 대통령은 3일 저녁 8시, 대동강 능라도 ‘5·1일 경기장’에서 그동안 국제사회와 인권단체로 부터 ‘아동학대’ 비난을 받아온 ‘아리랑 공연’을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관람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노 대통령과 김정일이 함께 아리랑 공연을 관람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김정일은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일각에선 노 대통령이 ‘회담 연장’에 동의하지 않아 불쾌감을 표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대신 김영남 위원장이 노 대통령과 나란히 주석단에 앉아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아리랑 공연은 평양 하늘에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공연이 취소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예정된 시각보다 30분 가량 늦게 공연이 시작됐다.

노 대통령 일행이 경기장에 들어서자 북측 주민들의 ‘와~’하는 함성과 박수로 환영의 뜻을 표했다. 노 대통령도 손을 들어 답례했다. 나란히 앉은 김영남은 노 대통령에게 ‘아리랑 공연’ 자료집을 보여주며 이런 저런 설명을 해주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공연은 ‘아리랑’ 등의 노래에 맞춰 6만 여명으로 구성된 초대형 군무가 이어졌다. 부채춤과 함께 ‘아리랑’이라고 적힌 카드섹션도 이어졌다.

차분히 공연을 관람하던 노 대통령은 8시44분께 김영남 위원장이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자 잠시 뒤 일어나 함께 박수를 쳤다. 파란색, 분홍색 무용복 차림의 아동들이 줄넘기 등 놀이를 형상화한 아리랑 공연 2장 `선군아리랑’의 `활짝 웃어라’ 편이 끝나갈 무렵이었다.

김 위원장은 출연한 아동들이 공연을 마치면서 “아버지 장군님 고맙습니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노 대통령이 앉아있는 주석단(귀빈석) 쪽으로 달려나오자 기립해 박수를 친 것. 이 때 관람석에선 카드 섹션을 통해 `아버지 장군님 고맙습니다’는 구호가 만들어졌다. 권양숙 여사는 일어나지 않았다.

노 대통령은 아리랑 공연이 끝나는 대목에서 한 번 더 일어났다. 공연이 끝나갈 즈음 관중이 함성을 지르며 노 대통령을 향해 환호하자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출연자들과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이 때 권 여사를 비롯, 함께 관람한 남측의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 전원이 모두 일어났다. 특별수행원 가운데 일부 정.재계 인사들은 시차를 두고 나중에 기립했다.

아리랑 공연에서 논란이 됐던 인민군 격투 장면 등 일부 공연은 태권도 시범 공연으로 대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 등 우리측 7천 여명을 포함해 약 600만 명이 관람한 이 공연은 내부적으로 체제 결속을 강화하고 외부적으로 체제 선전과 외화벌이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북한의 아동들이 장시간 아리랑 공연 준비하는 과정에서 심각한 ‘아동학대’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국내 인권단체들은 노 대통령의 공연 관람 반대운동을 전개해왔다. 노 대통령이 아리랑 공연 관람을 강행함으로써 이후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아동학대에 동조했다는 비난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