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당 해체 주장은 책임회피성 알리바이” 직격탄

노무현 대통령이 7일 청와대 브리핑에 게재한 ‘정치인 노무현의 좌절’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열린우리당의 정치상황에 대한 격앙된 심경을 털어놨다.

이 글에서 노 대통령은 열린당 ‘창당정신’을 언급하며 당 해체에 대해 강한 반대 의사를 밝히고, 정동영∙김근태 전직 당 지도부의 ‘탈당’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노 대통령은 “열린당이 표류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 노무현’이 아니라 ‘정치인 노무현’이 좌절에 빠지고 있다”면서 “지난해 가을 지지율이 한자리 수까지 떨어졌다는 잘못된 언론보도가 나온 적이 있었을 때도 지금처럼 절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에 이기기 위해, 국회의 다수를 만들기 위해 원칙 없이 편의에 따라 정치를 왜곡시킨 그런 이합집산이 아닌 지역주의 극복과 국민통합, 이것이 ‘정치인 노무현’의 간절한 소망이었고, 그것이 열린당의 창당으로 나타났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노 대통령은 “일부 사람들은 당을 깨고 나갔고, 남아 있는 대선 주자 한사람은 당을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또 한사람은 당의 경선참여를 포기하겠다는 말을 하고 다닌다”며 “열린당에 대한 지지가 낮다고 해서 이런 식으로 정치해선 안 된다. 정말 당을 해체해야 할 정도로 잘못했다고 생각한다면 깨끗하게 정치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왜 굳이 당을 깨려고 하느냐? 당을 깨지 않고 남겨 두고 나가면 혹시라도 당이 살아서 당신들이 가는 길에 걸림돌이 될 것 같아서 두려운 것이냐”며 강하게 질책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굳이 당을 해체하자는 것은, 희생양 하나 십자가에 못 박아 놓고 ‘나는 모른다. 우리와는 관계없다’고 알리바이를 만들어 보자는 것 아니냐? 스스로를 속이고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노 대통령은 글을 마치면서 대통령이 아닌, 정치인 노무현이라는 명의를 달았다. 스스로 정치적 승부수를 띄웠음을 고백한 것이어서 열린당뿐만 아니라 범여권에 큰 파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