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김만복 국정원장 사표 27일만에 수리

노무현 대통령은 11일 방북 대화록 유출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만복 국정원장의 사표를 수리키로 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노 대통령의 사표 수리는 김 원장이 지난달 15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과의 대화록 유출사건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지 27일만이다.

천 대변인은 “국가 최고 정보기관장의 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판단했으며, 때문에 오는 4월 총선 출마 장관의 퇴임 시점에 즈음해 사표를 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청와대도 해명 과정이 부적절하고 판단했다”며 “그러나 ‘국가 기밀을 유출한 것이다. 위법 행위다’ 등의 주장이 있었으나 단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종합적이고 신중한 판단을 하겠다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 법률적 검토와 자문을 받아왔다”며 “그 결과에 따르면 아직도 해명자료의 내용이 국가기밀인가는 여전히 의문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천 대변인은 후임 인선의 경우 “국정원장 인사는 현재로선 상식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자연스럽게 제1차장이 권한을 대행하는 체제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은 새 정부 첫 국정원장이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으로 임명될 때까지 이수혁 국정원 제1차장 대행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 원장은대선을 하루 앞둔 18일 평양을 방문,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과 나눈 대화록을 중앙일보와 전직 국정원 간부 14명에게 유출한 사실이 밝혀져 사의를 표명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