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시승차 요지부동..왜 그랬을까

“준마야 달려라”

노무현 대통령은 방북 일정 마지막날인 지난 4일 남포에 있는 평화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에서는 ‘준마’라는 이름으로 생산되는 쌍용자동차의 체어맨 승용차에 시승해 조작을 시도했다.

‘부르릉’ 부드럽게 시동이 걸린 준마 승용차. 노 대통령은 변속기를 ‘D’에다 놓고 가속기를 살짝 밟아보았지만 차는 요지부동이었다.

때마침 옆에 있던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이 직접 운전석 내부를 살펴보기까지 했다. 결국 노 대통령은 “운전해본 지 오래되고 깜깜한 게 모르겠다”면서 고개를 갸웃거리며 차에서 내릴 수밖에 없었다는 것.

이런 장면을 지켜보며 가장 마음을 졸였던 곳은 다름 아닌 평화자동차였다.

노 대통령의 방북 일정 하나 하나를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마당에서 시승차가 마치 고장이라도 난 것처럼 비친 것은 회사 신뢰도에 치명적인 타격이 될 수도 있었기 때문이었다.

실제로 노 대통령이 남포 공장을 방문한 당일 평화자동차 홈페이지(www.pmcgroup.com)에는 엄청난 수의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결국 서버가 멈춰 버리고 말았다.

정상회담 당시 미국에 머물면서 국제회의에 참석하고 있던 박상권 평화자동차 사장은 이 장면을 TV로 지켜봤고 10일 평양에 들어가자마자 공장을 찾아 시승차가 왜 움직이지 않았는지 원인 파악에 나섰다.

조사결과 시승차 해프닝은 차량 기계고장이 아닌 청와대 경호실의 요청으로 공장측이 사전에 브레이크 잠금장치를 고정해놓은 때문으로 드러났다는 것.

청와대 경호실은 노 대통령의 방문 직전 공장을 찾아와 시승차의 시동이 걸리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공장측에 브레이크 잠금장치를 고정해놓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당시 박 사장은 노 대통령의 공장 시찰을 안내했던 량정만 공장 지배인으로부터 브레이크 잠금장치가 풀리지 않은 상태로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고 13일 연합뉴스에 전했다.

박 사장은 “준마의 구조를 보면 브레이크 잠금 레버는 운전석 왼쪽 아래에, 해제 레버는 운전대 바로 왼쪽에 각각 붙어 있어 경험이 많은 운전자도 해제 레버를 한 번에 찾아내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