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2·13합의 60일 시한보다 실천이 중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1일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와 관련, “미국이 할 수 있는 조치를 다했다”며 “현재는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미 양국이 2·13 합의 실천을 위해 효율적으로 협력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13 합의의 실천이 60일 이내에 이뤄지는냐 보다는 실천 과정이 지속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제 미국이 조성한 장애는 남아있는 게 없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미국의 조치는 적절하며 북측도 성의있게 BDA 문제를 해결하고, 2·13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2·13 합의의 실행과정을 염두에 두고 양국이 협력하면서 여러가지 조치들을 실천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60일은 상징적 의미가 있으나 조속히 이를 해결하려는 양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힐 차관보는 송민순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마친 뒤 “우리는 BDA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이는 옳은(correct) 결정으로, BDA가 이제 정말 해결됐다고 여긴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은 비핵화라는 시급한 의무와 2·13 합의의 이행에 들어서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히고 “빌 리처드슨 주지사 등 미국 방북단과 만났을때 북측은 BDA가 해결되는 대로 매우 빨리 2·13 합의를 이행한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AP 통신은 11일(현지시각) 평양발 기사를 통해 “북한이 빌 리처드슨(Bill Richardson) 뉴멕시코 주지사 등 미국의 유해 송환 대표단에게 ‘북한이 BDA 동결자금 계좌에 접근하는 즉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의 북한 입국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