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조심스럽게 낙관한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는 9일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오찬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베이징 시내 리츠 칼튼 호텔에서 김 부상과 오찬 회동한 뒤 “중국이 제안한 합의문 초안을 두고 김 부상과 의견교환을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두 사람은 이날 오늘 오전 10시(현지시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열린 2차 수석대표 회의가 끝난 뒤 장소를 이동, 오찬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이어 김 부상과의 협의 내용에 언급, “9.19 공동성명의 모든 이슈에 대해 종합적으로 이야기 했다”며 “우리가 첫 단계에서 무엇을 할지는 9.19 공동성명에 다 들어 있으며 새로울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9.19 공동성명에 나오는 이슈 중 어떤 것이 이번 합의문에 들어갈지, 어떤 것을 3월까지 더 기다려 봐야 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지금 곧바로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그에게 합의문건에 어떤 내용이 필요할지 이야기할 것”이라며 “오늘 오후에 진전을 볼 수 있을지 한번 지켜보자”고 말했다.

한편 김 부상은 이날 회동 후 기자들이 기다리고 있던 정문이 아닌 다른 문을 통해 호텔을 빠져 나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