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이견 전혀 좁히지 못했다”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10일 북핵 검증의정서 채택과 관련, “이견을 전혀 좁히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6자수석대표 회담 사흘째 일정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검증과 관련해 회담이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주 어려운 회담이었고 어려운 하루였다”면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밝혀 막판 반전이 없을 경우 사실상 회담이 결렬될 것임을 시사했다.

힐 차관보는 이어 “우리는 검증과 관련해 특별한 것을 원하는 것은 아니며 과학적 절차와 시료채취, 핵검식 등 일반적인 검증방법을 원한다”며 “러시아도 북한에 그들이 잘못 대우받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회담의 휴회 또는 회기 연장여부에 대해 “의장국 중국이 어떤 결정을 내릴 지 두고봐야 한다”면서 “중국측으로부터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