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완전.정확한 북핵신고는 美아닌 6개국 문제”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13일 “다음 단계로 넘어 가고자 한다면,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가 완전하고 정확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미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북미 양자회담 개최에 앞서 이날 숙소인 제네바 오텔 들라 페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같이 말하고 “신고 형식의 유연성은 생각해볼 수 있지만,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가 돼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서 우리는 유연성을 가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이미 10주가 지난 만큼 지금 신고의 문제에서 진전을 이루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고 “우리는 거기에 모든 요소들을 요구하고 정확하게 표현되기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힐 차관보는 “지금 우리가 하려는 것은 신고에 관한 철저한 논의”라면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그 신고는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측에 전달해야”만 하는 어떤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완전하고 정확한’ 북핵 신고와 관련, 그는 “이는 미국의 입장이 아니라, 작년 10월 합의에 표현된 입장”이라면서 “다시 말해 미국의 문제가 아니라, 6개 당사국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의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 의혹에 대해 “그 것은 신고의 한 부분이며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할 일이 많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우리는 여러가지 다른 신고 형식에 대해서는 논의해왔지만, 어떤 요소들을 다른 요소들과 분리하거나, 시간과 공간적으로 요소들을 분리하는 것을 논의한 적이 없다”면서 “형식이 어떻든, 신고 서류들이 어떻든 협의할 수 있지만 우리는 본래 모든 요소들을 동시에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 행정부 일각에서 초기 핵신고 과정에서는 플루토늄 문제만을 포함시켜 북한의 체면을 세워주고, UEP와 핵협력 의혹은 추후에 논의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2일 보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