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오바마 행정부 대북특사 제안 거절

크리스토퍼 힐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가 오바마 차기 행정부의 대북 특사를 맡으라는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11일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들은 현재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이자 6자회담 수석대표인 힐이 현 직책을 그대로 유지하다 국무부 내 고위직으로 승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힐이 대북 특사가 자신의 현 직책보다 직위가 낮다는 이유로 대북 특사 제안을 거절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대북 특사직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이 새로이 제안한 직책이다./연합

소셜공유